사이트 검색 입력

[기자수첩] 원구성 잡음 반복될까

박영문 기자 | 2020-06-04 07:05:23

취재1부 박영문 기자
후반기 원구성 때마다 크고 작은 잡음이 일었던 대전시의회에 또다시 분열의 조짐이 감돌고 있다. 임기 반환점을 앞둔 대전시의회는 오는 7월 제251회 임시회를 통해 제8대 후반기 의장 선출 등 원구성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벌써부터 후반기 의장 선출 방식에 있어 '전반기 합의 이행' 혹은 '경선 실시'를 놓고 내부 갈등이 감지되고 있는 분위기다.

관례적으로 의장은 다수당, 최다선 의원이 맡아 왔다는 점에서 후반기 의장으로는 전반기 김종천(더불어민주당·서구 5) 의장과 함께 3선인 권중순 의원(민주당·중구 3)의 합의 추대가 가장 유력시 됐다. 특히 전반기 의장 선출 당시 민주당 의원 총회에서 '전반기 김종천 의장, 후반기 권중순 의장'이라는 '안'이 확정됐었다는 주장도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후반기 의장 선출을 앞두고 일부 의원들이 갑작스럽게 후보로 거론되고 경선 실시 필요성까지 제기되면서 다소 혼란스러워진 상태다.

아직 원구성까지 시간적인 여유가 있는 만큼 향후 후반기 의장 선출이 매끄럽게 진행될 수도 있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대전시의회가 또다시 논란에 중심에 서는 불상사가 반복될 가능성도 높다. 이미 대전시의회는 2016년 7대 후반기 의장 선출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 간 내홍을 겪은 전례가 있다. 당시 후반기 의장단 구성을 위한 의장 후보 등록 마감 결과, 의장에는 다수당인 민주당 권중순 의원과 같은 당 김경훈 의원이 등록을 마쳤다.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의장 후보로 선출된 권 의원과 이를 부정하는 김 의원이 동시에 의장 후보로 접수한 것. 이에 민주당 대전시당은 복수 후보가 접수한 것은 해당 행위라는 점을 들어 징계절차에 착수하기도 했다. 결국 해당 행위로 제소된 김 의장에게는 제명이라는 중징계가 내려졌고, 2018년에야 복당 했다.

만약 원구성과 관련된 잡음이 이번에도 반복된다면 대전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는 또다시 멀어질 수 밖에 없다.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원구성 잡음은 결국 '지방의회 무용론'을 부채질 할 뿐이다. 취재1부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