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지역 유치에 대한 정치권 전망은

박영문 기자 | 2020-05-25 17:14:02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추가적인 지방 이전을 가늠할 연구 용역 결과 발표가 임박하면서 향후 공공기관 이전 규모 및 성격 등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대전과 충남은 오는 7월 시행되는 개정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이 가능해 만큼 공공기관 유치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여기에 정치권에서는 이전과 달라진 21대 국회 내 충청권의 위상 등을 감안, 공공기관 유치에 힘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25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달 말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을 주제로 수행된 국토연구원의 연구용역 과제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해당 연구 용역은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이행 평가체계 구축 및 실적 평가, 성과확산을 위한 우수사례 발굴 등을 목적으로 진행된 만큼 향후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의 기준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총선 전인 지난달 6일 부산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총선이 끝나는 대로 지역과 협의해서 많은 공공기관을 반드시 이전하도록 하는 공공기관 이전정책을 확정을 짓겠다"며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 추진을 공식화 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미 혁신도시를 품고 있는 지자체들은 연구용역 결과 발표가 진행되기 전부터 추가적인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준비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도시 지정 가능성이 높은 대전의 경우에는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를 관련 입지로 선정, 공공기관 유치전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시에서 중점 유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곳은 중소기업은행, 코레일 관련 기업,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역 정치권은 과거에 비해 정치적인 역량과 결집력이 나아진 만큼 혁신도시 지정은 물론 공공기관 유치에 있어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아직 행정절차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향후 혁신도시 지정을 체감할 수 있는 공공기관 유치 등 성과를 가져와야 한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라며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는 중진의원의 증가,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좋은 대전의 입지 등은 긍정 요인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