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서해대교 인근 갯벌서 훼손된 여성시신 발견. 파주경찰서로 이관

차진영 기자 | 2020-05-22 09:03:50


경찰 로고
[당진]지난 21일 21시 경 서해대교 인근 해상에서 해루질을 하던 시민이 여성로 추정되는 시신의 일부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제보자는 지인들과 해루질을 하다 마네킹인줄 알았다가 놀라 신고를 했다.

시신을 수습한 평택해경에 따르면 "신고가 들어와 행담도 동쪽 갯벌을 수색해 머리와 왼팔을 수습했는데 수습한 시신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파주경찰서에서 살인피의자 조사 중 서해대교에 피해자를 유기했다는 진술이 나와 오늘 03시경 사건을 파주경찰서로 이관했다"며 "피해자는 65년생 여성으로 어린아이로 알려진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