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세종시 어린이 교통 안전 강화

천재상 기자 | 2020-05-21 17:33:55


21일 이춘희 세종시장은 정례 브리핑을 열고 '세종형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천재상 기자
전국 최고 수준의 '인구대비 어린이 비율'을 보유한 세종시가 어린이 교통 안전 대책을 위해 발벗고 나선다. 노후 시설, 안전무시 관행 등으로 교통 안전 사각에 놓인 지역 어린이들의 안전 수준이 한층 올라갈 전망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역 인구대비 어린이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19.3%로, 전국 평균 11.6%를 훨씬 웃돈다. 지역 인구가 증가하며 어린이 수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되는데, 이와 더불어 어린이 교통사고도 증가세다. 지역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6년 31건, 2017년 61건, 2018년 49건이다.

이 기간 발생한 어린이 '보행자' 사고는 총 55건으로, 그중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건은 10건이다. 대부분은 운전자의 신호 위반, 과속,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으로 발생했다. 이밖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상습적인 불법 주·정차, 오토바이 난폭운전 등이 빈번해 어린이 보호자의 불안감도 높은 수준이다.

시가 지난 3-4월 어린이보호구역 70개소를 일제점검 한 결과, 70% 수준인 49개소의 어린이 보호구역 노면 표지가 손상돼 있었고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되지 않은 곳도 있었다. 지역 어린이들은 노후된 교통안전 시설·운전자의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 등으로 교통 안전을 담보 받지 못 하는 상태다.

이에 시와 시교육청, 지방경찰청은 어린이 교통안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안전시설 개선, 안전 무시관행 근절, 어린이 우선 교통문화 확립 등 49개 과제를 선정했다.

이날 이춘희 세종시장은 정례 브리핑을 열고 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해 '세종형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협의체는 연 1회 전체 협의회와 분기별 1회 실무자 협의회, 수시 회의를 통해 지역 어린이의 교통 안전을 담보한다.

우선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시설이 대폭 확충된다. 시는 올해 12억 8000만 원을 들여 지역 모든 초등학교(49개소)에 신호과속단속장비를 설치한다. 내년부터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도 단속장비를 설치가 설치된다. 어린이 보호구역 노면 표시가 전면 정비 되고 주택가 좁은 도로나 상가 이면도로에도 과속경보시스템, 과속방지턱 등의 시설이 설치된다.

고질적인 교통안전 무시 관행도 근절 조치된다. 시는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불법 주·정차 차량을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주민신고제를 홍보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불법주정차단속카메라를 설치한다. 특히 보·차도 미분리 등으로 사고위험이 높은 11개 초등학교에 대해서는 안전취약 시간대(오후 2-6시 하교시간)에 경찰을 배치할 방침이다.

어린이가 우선인 교통안전문화 확산이 추진된다. 시교육청에서 추진하는 초등학교 '통학로 안전지킴이' 사업이 지속 확대되고, 사업비 154억 원을 들여 안전체험교육기관인 '세종안전교육원'이 설립 된다. 교육원은 내달 착공돼 2021년 9월 개원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시교육청, 지방경찰청과 협력해 어린이가 교통사고 걱정 없이 학교를 다니고,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어린이 교통 안전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의견 제시·동참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