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지도체제 결정되면 반대해도 도와달라"

이호창 기자 | 2020-05-21 16:30:24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1일 당선인 워크숍에서 "(지도체제가) 결정이 되면 반대 의견을 갖더라도 흔쾌히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은 이틀간 진행된다. 이틀째인 22일 행사에서 통합당의 지도체제, 즉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임기 문제를 다룬다. 주 원내대표는 "21대 총선 분석 및 평가가 있을 것이고, 미래한국당과의 통합 문제, 당 혁신방안, 지도체제 구성이 오늘내일 사이에 다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의원총회 성격인 이날 워크숍에서 원내부대표단과 정책위부의장단을 인준했다. 원내부대표는 11명이 임명됐다. 그는 "원내부대표는 15인 이내로 구성하게 돼 있지만,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을 예상해 4석을 비워뒀다"고 밝혔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