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의 부부 8쌍 오래 간직할 소중한 하루

은현탁 기자 | 2020-05-21 15:20:51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1일 부부의날을 맞아 충남도청 야외공원에서 부부의날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의 특색 있는 부부 8쌍이 충남도청 야외공원에서 부부의 날 행사에 참가해 소중을 추억을 만들었다.

충남도는 21일 도청 남문 앞 잔디밭에서 양승조 지사 내외와 도내 거주 중인 부부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부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41년차 부부, 신혼부부, 공무원 부부, 국제결혼 부부 등 총 8쌍이 참여했으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소규모로 추진했다.

1부에서는 △도지사와 함께하는 감성 인사 △'당신에게 전하고 싶은 한마디' 커플 티셔츠 제작 등을 진행해 부부 간 서로 하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그동안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에서는 '부부 리마인드 사진집·동영상 제작'을 통해 부부의 연애 시절과 결혼식의 추억을 떠올려 보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약속하는 의미 있는 추억을 만들었다.

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모임 등 야외 활동이 줄어들면서 가족 간 보내는 시간이 자연스레 많아지고 있다"며 "부부의 날을 맞아 부부 간의 관계와 가정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힘든 시간을 함께 극복해 나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부의 날은 부부 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일구자는 취지에 따라 2007년 제정한 법정기념일로,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