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과일나라테마공원에서 즐기는 특별한 재미, "나비 보러 갈까?"

손동균 기자 | 2020-05-21 11:21:47


영동군 영동읍 과일나라테마공원에 위치한 곤충체험장. 사진= 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은 과일나라테마공원 곤충체험장을 새롭게 단장해 개장했다.

지난해 처음 문을 연 이 곤충체험장은 나비를 비롯한 장수풍뎅이 등 다양한 곤충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속 거리두기로 완화되면서 이 시설도 철저한 방역활동과 지침 준수 속에 나들이객들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과일나라테마공원 내에서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재미요소다.

곤충체험장은 충청북도 3단계 균형발전사업으로 조성됐으며 곤충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로 864㎡의 규모로 비와 바람이 통과하는 망 구조물 형태로 돼 있다.

자연과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호랑나비, 배추흰나비 등 3종류의 나비 날개짓을 바로 눈 앞에서 생생하게 보고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산란부터 번데기, 나비로 성장하기까지 자연 그대로의 나비의 일생을 관찰할 수 있다.

즐거움은 물론 자연학습의 효과도 커, 어린자녀를 둔 가족단위 방문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군은 이 곤충체험장에 나비 3종류 1200마리와 풍뎅이류 4종류 290마리를 지난 4일 시작으로 3회에 나눠 방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성충과 번데기가 생육할 수 있도록 유채, 제라륨 등 나무와 꽃도 같이 식재하여 나비의 한살이를 곤충체험장에서 자연을 직접 보고 배우는 현장체험 교육장으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앞으로 이 곤충체험장은 향후 과일나라테마공원 정상운영시 과일음식 및 과일 수확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과일나라테마공원에 또다른 변화를 주어 방문객의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야외 시설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외부 시설물과 출입구 등에 대한 주기적인 소독을 병행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방문객들에게 체험놀이를 통하여 재미와 유익함까지 줄 수 있도록 조성했다"며,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생활 방역을 이어가면서 영동을 알리고 힐링과 휴식의 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