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당진시, 긴급재난지원금 찾아가는 신청 운영

차진영 기자 | 2020-05-21 09:57:17


당진시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시행중인 찾아가는 신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시행중인 찾아가는 신청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찾아가는 신청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지급하기 위해 전담인력이 직접 자택을 방문해 신청을 받고 추후에 전달하는 원스톱 지원을 말한다. 19일 기준으로 사전접수는 1211가구, 찾아가는 신청은 245가구로 총 1456가구가 신청접수를 마쳤다.

지난 11일부터 진행한 이통장이 주민들의 자택을 직접 방문해 접수를 받는 사전접수는 18일 이후에 신청인이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선불카드를 받아가면 된다. 특히, 송산면에서는 이통장 사전접수를 통해 800여 건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전접수를 받았으며 22일까지 선불카드를 배부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8일부터는 단독으로 거주하고 있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고령자를 대상으로 전담 인력이 자택에 직접 방문해 접수를 받는 찾아가는 신청을 시작했다. 사전에 전화로 신청하면 자택에 찾아가 긴급재난지원금 접수를 받고, 추후에 전담 인력이 직접 선불카드를 전달한다.

찾아가는 신청은 지난 2월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주민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각 읍면동에 배치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인력 33명이 전담하고 있다.

한편, 당진시는 19일 기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률은 75.5%로. 지급대상 7만 6455가구 중 5만 7717가구에 지급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선불카드 신청자 4579가구, 신용체크카드 신청자 4만 3516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됐으며 취약계층 9622가구에는 지난 8일 현금지급을 마쳤다. 시 관계자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있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직원들이 노력하고 있다."며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해 모든 당진시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이 편리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