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시, 정부재난지원금으로 지역상품 사서 취약계층에

문승현 기자 | 2020-05-20 17:43:25


20일 열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기관·단체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간부공무원, 시 산하기관, 경제·사회단체 임원들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역상품을 사들여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착한 기부'에 나선다. 대전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 시장과 지역 경제·사회단체장, 시 산하기관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지역 소상공인 생산품이나 지역기업 상품을 구매하고 이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복지시설에 기부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마련됐다. 허 시장이 이 같은 구상을 제안했고 내부 검토를 거쳐 시 행사로 추진하게 됐다고 시 관계자는 귀띔했다.

정부 재난지원금을 수령하지 않고 기부하면 고용보험기금으로 적립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람과 실업자를 돕는 재원으로 사용되지만 감염병 여파로 침체된 경제에 신속하게 활력을 부여한다는 당초 목적에 비춰 지역사회에 효과가 전파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고 시는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실·국,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경제단체, 시민·사회단체별로 복지시설과 1대 1로 연결해 릴레이 기부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시 자치분권국이 먼저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 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해 청소년 치료보호시설인 효광원(산내동)에 전달했다. 정해교 자치분권국장은 "나를 포함해 과장급 간부들이 십시일반으로 지원금 100만 원을 모았다"며 "시장에서 지역상품을 사주니 상인들이 좋아하고 복지시설 등 필요로 하는 곳에 전달하니 종사자들이 기뻐하고 재난지원금을 받지 않고 혼자 기부하는 것보다 직원들과 함께 하니 더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일석삼조'의 기부라고도 했다.

허 시장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취약계층도 돕는 2배 착한 기부"라며 "정부 재난지원금을 활용해 많은 시민들이 지역상품을 구매하고 기부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 기관·단체장들이 모범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