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올해 1분기 재개봉 영화 130편…작년보다 배 늘었다

2020-04-02 08:38:30


롯데시네마, '로씨네 픽(Pick) 장르 명작 기획전'
[롯데시네마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1분기에 재개봉한 영화 편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3월 재개봉 영화는 130편(40회 이상 상영 기준)으로 집계됐다. 작년 1분기 67편의 배에 이른다.

월별로 보면 1월 42편에서 2월 26편으로 줄었다가 3월 62편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신작 개봉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되자 극장들이 각종 기획전이라는 명목으로 추억의 영화들을 다시 틀었기 때문이다.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가 최근 회원사 24곳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개봉이 연기되거나 취소된 작품은 75편에 이른다. 한국영화 27편, 수입사 외화 28편, 할리우드 직배사 작품 20편 등이다.

4월 들어서도 재개봉 바람은 이어진다. CGV는 이날부터 '누군가의 인생 영화 기획전 2'를 시작한다. '비트' '부당거래' '동감' '봄날은 간다'를 상영하며 아이맥스관에서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아쿠아맨'을 선보인다.

CGV아트하우스는 오는 8일까지 '명불허전 명작전'을 진행한다. '마스터' '더헌트' '아메리칸 허슬' '나이트 크롤러' 등 8편이 관객을 다시 찾는다.

롯데시네마는 장르별로 엄선된 영화들을 재개봉하는 '로씨네 픽(Pick) 장르 명작 기획전'을 연다. 로맨스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부터 액션·모험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애니메이션 '미니언즈', 공포 영화 '곤지암'을 상영한다.

롯데시네마는 독립·예술영화를 응원하는 '다시 꺼내 보고 싶은 한국 영화 기획전'도 진행한다. 지난해 개봉한 '벌새'와 '메기'를 다시 상영한다.

메가박스는 '2020 애니플러스 다시, 봄' 기획전을 마련했다. 오는 9일부터 '나츠메 우인장: 세상과 연을 맺다'를 포함해 '주문은 토끼입니까?' '청춘 돼지는 꿈꾸는 소년의 꿈을 꾸지 않는다' 등 관객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애니메이션 12편을 선보인다.[연합뉴스]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