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60억 투입

김진로 기자 | 2020-03-26 10:26:16

[청주]충북도는 도내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올해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2㏊, 20억원), 제천 제1·2산업단지(2㏊, 20억원), 음성 대풍산업단지(2㏊, 20억원) 등 3개 산단(6㏊)에 사업비 60억원을 투입,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도는 3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4월 착공, 10월 완료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 유휴지에 촘촘하게 나무를 심어 인근 주거지역으로의 미세먼지 유입·확산을 억제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청주산업단지(2㏊, 26억원)와 음성 금왕산업단지(3㏊, 20억원) 주변에 46억원을 투입해 5㏊의 차단숲을 조성했다.

지난해 추경(9월)을 통해 착수한 충주 제1산업단지(5㏊, 30억원) 차단숲은 올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지속적으로 국비를 확보해 매년 도내 노후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3개소 내외의 차단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차단숲 조성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열섬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