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시, 신천지 시설 폐쇄 4월 5일까지 연장

문승현 기자 | 2020-03-26 09:50:49

대전시는 26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측과 협의를 통해 신천지 관련시설 40곳의 폐쇄 기한을 4월 5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연장 대상은 임대가 종료돼 철거된 2개 시설과 개인이 운영 중인 1개 시설을 제외한 40개 시설이다. 시는 신천지 관련 시설의 폐쇄 여부를 매일 점검 중이며 임대가 종료된 2개 시설은 철거 후 내외부 방역을 마쳤다. 현재 건물 소유주가 다른 시설로 임대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신천지 측에서 폐쇄기한인 4월 5일 이후에도 시설 폐쇄와 상관없이 예배나 모임 등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