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보령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펼친다

최의성 기자 | 2020-03-26 09:46:22


▲보령시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보령시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내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특별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26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7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나 지난 22일부터는 정부가 전국에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특별 캠페인 전개를 요청함에 따라 연장하게 됐다는 것이다.

시는 우선 공직사회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모범을 보이기 위해 지방공무원 특별복무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및 대민업무에 지장이 없는 경우 부서별 적정비율을 정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임산부 등 고위험군과 자녀돌봄이 필요한 공무원은 재택근무 대상으로 우선 고려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9일부터 시행해 온 시청 내 구내식당의 비대면 식사를 지속 유지하고, 내·외부 회의 및 보고는 영상 또는 서면을 원칙으로 하며 필수적인 민원상담의 경우 시청 대회의실에 임시 회의실을 설치해 활용하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PC방, 노래연습장, 학원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서는 운영 및 집합 제한 행정명령을 공고하고, 부득이 운영 시에는 철저한 방역과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벌금 부과 및 영업금지, 방역비용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한 조치도 병행키로 했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차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겟다"며 "시민들도 각종 모임 또는 여행을 잠시만 멈추고 나와 내 가족, 내 이웃을 위해 마음은 가깝게, 몸은 잠시 떨어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