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태안군 보건의료원 상례원, 장례문화 선진화 앞장

정명영 기자 | 2020-03-26 09:46:19


▲태안군 보건의료원 상례원이 저렴한 비용·친절한 서비스·입식 식탁 교체 등 각종 시설 개선으로 장례문화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태안] 태안군 보건의료원 상례원(이하 상례원)이 저렴한 비용·친절한 서비스·각종 시설 개선으로 장례문화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06년 개원해 군 직영으로 운영되고 있는 상례원은 지하1층 지상2층 연면적 2431㎡에 6개의 분향실, 10개의 안치실로 이뤄졌으며 장례지도사 등 총 19명이 종사하고 있다.

상례원은 군민 복지를 위해 영리를 추구하지 않고 운영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상례원 분향실 사용료의 경우 25만 원 정도로 다른 장례식장 평균가격인 100만 원의 25% 수준에 불과해 군민의 장례비용 부담을 크게 줄여주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선진화된 장례서비스 제공을 위해 분향실의 기존 좌식 식탁을 입식 식탁으로 교체, 분향실을 이용하는 노약자 등 조문객의 신체적 부담을 줄였으며, 과방(음식을 만들어 차려 내가는 곳)이 분향실 바닥에 있어 위생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분향실 간이주방과 과방을 통합하는 '과방개선사업'을 추진해 청결한 음식 관리가 가능토록 했다.

또한 '일회용품 줄이기 일환'으로 분향실에서 사용하는 용기 중 재활용이 가능한 용기에 대해 청결한 재사용될 수 있도록 세척시설을 간이주방에 설치해 환경보호에도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상례원은 이용건수가 연평균 500건이 넘을 정도로 군민 대다수가 이용하는 시설로, 도시지역에 비해 노령인구 비율이 높아 그 역할이 더욱 크다"며 "매년 소폭의 적자를 보이고 있으나 비용의 문제보다는, 군민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선진화된 장례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군민복지 측면의 효과가 더욱 크고 의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시설 개선 등을 통해 군민에게 최상의 장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