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축산악취와의 전쟁에 311억 투입

은현탁 기자 | 2020-03-25 15:07:51

충남도는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311억 원을 투입, 악취 저감시설 패키지 지원 등 18개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도는 축산악취 체감도를 지난해 대비 15% 이상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2020 축산악취 개선 추진계획'을 수립·추진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도내 주요가축 사육농가는 지난해 12월 기준 1만 4599곳으로 총 3068만 마리의 한우, 젖소, 돼지, 닭 등을 사육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연간 800만 톤 이상의 가축분뇨를 배출해 여기서 내뿜는 악취는 주변지역으로 퍼져 각종 민원을 유발하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주거지역 주변생활과 공존하는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에 9개 사업 128억 원을 투입하고, 에너지화 시설 설치 등 가축 분뇨처리에 대한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서도 9개 사업에 183억 원을 지원한다.

이와함께 일선 시군을 대상으로 축산농가 교육, 맞춤형 컨설팅, 악취개선단 구성·운영 등을 통해 축산농가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한다.

이밖에 △악취저감 태스크포스(TF) 구성 △악취 단속반 운영 △악취 포집장비 확대(이동차 7대, 고정식 62대) 등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한다.

오진기 도 축산과장은 "기존 축산업이 농촌에서의 주 소득산업으로 성장했으면 앞으로는 축산·환경 조화, 지역민과의 상생 등 질적 성장 위주로 가야 한다"며 "지역민과 함께 가는 자연 친화적 축산 정책방향을 향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