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충청권 한목소리

이호창 기자 | 2020-02-18 17:36:11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등이 18일 송갑석(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찾아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상임위 통과를 요청하고 있다. 사진=이호창 기자
대전시와 충남도 지도부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막바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오는 20일 예정된 국회 상임위 1차 관문을 넘어설 전략과 명분을 마련해 대전·충남의 염원을 실현하겠다는 각오다.

허태정 시장과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18일 국회를 찾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설파하는 등 총력전을 벌였다. 산자위는 오는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에 통과 여부를 진행한다. 양 시·도는 산자위 전체회의 이전까지 국회에 상주해 법안 통과에 사활을 걸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허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산자위 소속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기선 미래통합당 간사, 우원식·위성곤·송갑석 민주당 의원, 이철규 통합당 의원, 이용주·김관영 무소속 의원 등 20여 명의 여야 의원들을 찾아 다니며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피력했다.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큰 문제 없이 통과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허 시장은 균특법 개정안이 타 지역의 '파이'를 빼앗아 오는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대전·충남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는 기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국가 균형발전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길이 열릴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의지와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 부지사와 이 부지사도 이날 국회를 찾아 송대호 산자위 수석전문위원을 만난 뒤 소속 의원실을 일일이 찾아 협조를 요청했다. 김 부지사는 홍문표·김종민 의원과 산자위원인 윤한홍·송갑석 의원,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이 부지사는 윤한홍·김종민 의원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요청했다. 도는 산자위 소속 28명에게 양승조 지사 명의의 서한문을 전달했다.

서한문에서 양 지사는 "균특법 개정안은 충남만을 특별대우 해달라는 것도, 기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빼앗자는 것도 아닌, 다른 시·도와 동등한 기회를 충남도 얻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놓자는 것이자, 함께 잘 사는 나라,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통해 대한민국의 더 큰 미래를 열어가자는 것"이라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요청했다.

김 부지사는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회 캠프를 가동한데 이어, 매일 도 지도부가 국회를 찾아 설득작업을 펴고 있다"며 "최선을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