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공주교대 구성원들, "총장 후보자 임용제청 거부 철회하라!"

김대욱 기자 | 2020-02-13 17:49:57


공주교대 구성원들이 13일 충남 공주시 공주교대 교내에서 총장 후보자 임용 제청 거부 철회 궐기대회를 가진 가운데, 학생 대표가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 = 김대욱 기자
공주교대 구성원들이 교육부의 총장 후보자 임용제청 거부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교육부가 임용 거부 사유를 밝히지 않았고, 직선제 결과를 도외시하고 있다며 임용 거부 철회를 촉구했다.

공주교대 구성원들은 13일 충남 공주시 공주교대 교내에서 "공주교대 총장 후보자 임용제청 거부를 철회하라"며 궐기대회를 가졌다. 자리에는 공주교대 대학평의원회, 교수협의회, 공무원직장협의회, 조교협의회와 전국 국공립대 교수회연합회, 교사양성대 교수협의회연합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현 정부가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학내구성원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당선된 이명주 총장후보자에 대해 어떠한 사유도 밝히지 않은 채 임용제청을 거부했다"며 "'대학 총장 간선제'라는 비민주적인 적폐를 청산하고자 공주교대는 학생·교수·직원 등 학내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직선제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또 "현 정부의 행태는 민주적 원칙과 절차에 따라 선거를 치른 공주교대 구성원들에 대한 비정상적인 권력의 횡포"라고 강조했다.

공주교대 학생들도 같은 장소에서 정부를 향한 성토를 이어갔다.

공주교대 학생회는 성명서에서 "이번 선거는 학생, 교직원들의 노력으로 이뤄낸 우리 학생들이 직접 참여한 최초의 총장선거"라며 이번 임용 거부에 대해선 "민주주의 꽃인 선거가 허상에 불과함을 보여줬으니 우리 예비교사들은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아직 이 정도 불과하다는 것을 가르쳐야만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학내 구성원 모두가 납득할 만한 총장 임용 거부 사유를 마땅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주교대 구성원들은 이날 성명서 발표 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방문해 임용거부 사태에 따른 학내구성원들의 입장을 전달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