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도,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사활

김성준 기자 | 2020-02-13 15:17:22


▲13일 오후 2시 양승조 충남지사가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충남도는 코로나19로 수출기업과 관광산업 등에서 피해가 잇따르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금융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증 위기로부터 시작된 지역경제 위축에 보다 철저히 대응해 나아가겠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가장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긴급 자금 1039억 원을 포함한 경영안정자금 6624억 원을 상반기 내 집중 투입키로 했다.

소상공인과 영세상인에 대해서는 올해 지원할 5500억 원 중 3570억 원을 상반기에 신속 집행하고, 추가로 430억 원을 조성해 저금리 대출과 특례보증 등을 통해 운영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중국 지역 봉쇄에 따른 대금 결제 및 물품 인도 지연 등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올해 3100억 원 중 2015억 원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한다. 여기에 추가 조성한 609억 원을 업체당 2억 원에서 10억 원까지 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또한 1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고용보험료 1억 5000만 원을 지원해 생활 안정과 재취업을 돕기로 했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고 있는 수출기업과 관련해서는 △수출위기극복협의회 구성·운영 △수출기업 피해 사례 조사 접수 창구 운영 △도내 수출기업 현장 방문 실시 등을 통해 피해를 파악하고, 사례별 지원 방안을 찾는다.

또 인도나 베트남 등 신시장 개척을 통한 수출 통상국 다각화로 수출액의 30%에 달하는 대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춰 중국 의존 리스크를 줄일 계획이다.

충남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위축에 대응해서는 △기업애로 접수창구 설치·운영 △도-충남테크노파크 간 대응 대책반 TF 가동 △R&D 과제 수행 지원 창구 운영 등을 추진해 자동차부품사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지원 모델을 발굴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차세대 디스플레이 및 자동차 부품 분야 기술역량 강화 △부품기업 거래선 다각화를 위한 세계화 지원 사업 추진 △부품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부 공모 사업 등을 추진, 지역 주력산업 육성 지원을 강화한다.

양승조 지사는 "중소 수출기업과 소재·장비·부품 기업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자동차 및 부품산업에 큰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관광산업 위기 극복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여행 관련 업체 정책자금 등 융자와 지방세 지원 등을 추진하고, 각종 행사·워크숍·회의를 아산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