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교육청 신학기 대비 코로나 19 학교 방역 총력

은현탁 기자 | 2020-02-13 14:47:07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13일 신학기 대비 코로나 19 방역점검을 위한 시·군 교육장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은 다음달 신학기 개학에 앞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물품비 22억 7000만 원을 긴급 지원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13일 아산 충남교육청과학교육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학기 대비 코로나19 방역 점검 시·군 교육장 회의'에서 방역물품 확보를 위한 긴급 예산 지원을 지시했다.

또한 시·군 교육지원청별로 학교 방역 대책 수립과 개학일 이전 모든 학교와 학원에 대한 일제 방역점검을 진행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예산의 조기 집행과 지역업체 물품 구매 등을 적극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긴급 예산 22억 7000만 원을 확보해 도내 교직원 3만여 명과 학생 26만 6000여 명이 비상시 사용하도록 1인당 보건용 마스크(KF94) 3개, 일회용 마스크 15개, 손 소독제 등을 학교별로 개학 전 갖추도록 할 방침이다.

이는 교실마다 방역용 마스크 5개와 일회용 마스크 20개, 손 소독제와 체온계를 준비해야 한다는 교육부의 감염병 예방 지침을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에 구매 지원 전담팀(TF)을 구성하고 공장 직거래 등 적극적으로 구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산시를 비롯 도내 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 예산 6500억 원을 조기 집행하고, 교육지원청별로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 구매 등을 통해 지역 농산물과 지역 상점 물건 구매에 적극 나선다.

김지철 교육감은 "학교별로 교실뿐만 아니라 급식실, 기숙사 등 취약구역에 대한 물샐 틈 없는 방역 활동과 방역물품 구비로 개학 이후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하고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교직원은 안전한 학교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충남도교육청은 지난달 20일 국내유입 확진 환자 발생 이후 즉시 감염병 관리 대책반(상황반)을 구성해 주말 휴무 없이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면서 학교는 물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하고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