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립대학교 졸업생 위한 포토존 운영

육종천 기자 | 2020-02-13 14:28:20


충북도립대학교 졸업생을 위한 대학내 포토존 운영모습. 사진=충북도립대학교 제공
[옥천]코로나19로 인해 학위수여식이 취소된 충북도립대학교에 졸업생들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 존이 등장했다.

13일 이 대학교에 따르면 대학의 학위수여식은 13일 군 관성회관에서 학생과 학부모 등 관계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으로 인해 취소됐다.

특히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경계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대학의 큰 행사 등을 연기 혹은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정부의 기조에 따른 것이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졸업상과 우수학생 상장은 우편으로 발송했다. 대학학교를 찾아오는 졸업생에 대해 학사 복과 학사모를 대여해준다.

오는 21일까지 기념촬영 포토 존을 설치해 충북도립대학교 본관내부와 입구 등에 설치해 학교를 찾아온 졸업생들이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교직원이 기념사진을 촬영해주는 서비스도 운영한다.

뿐만아니라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인위생수칙(손 씻기, 마스크 착용) 및 징후시 신고요령 등을 지속적으로 공지하며, 학과 사무실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및 마스크 배부에도 나섰다.

공병영 총장은 "학위수여식 취소로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을 졸업생들이 학사모와 학위 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자 포토 존을 설치하게 됐다"며 "충북도립대학교에서 있었던 소중한 추억들을 가슴 깊이 새기고 앞으로의 삶에 최선을 다해달라. 졸업생 여러분의 모교인 충북도립대학교가 언제나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 있음을 잊지 마시고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