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부여군, 주민 주도로 평화의 소녀상 제막

이영민 기자 | 2020-02-13 11:11:11


▲부여평화의소녀상 제막식 포스터=부여군 제공
[부여]주민주도로 건립한 평화의 소녀상이 제막된다.

13일 부여군에 따르면 오는 15일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주도로 평화의 소녀상이 부여에 건립된다.

부여 지역 평화의 소녀상 건립은 지난해 2월 뜻 있는 주민들이 모여 부여 평화의소녀상건립 발기인 대회를 개최했으나, 그동안 부여의 특수성 때문에 장소 선정의 어려움과 각계 각층의 참여 방안 미비로 미루어져 왔었다.

그러나 지난해 3.1절 100주년을 맞이하고,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죽음으로 인한 일본의 사죄 및 배상의 시급성이 요구되며 일본의 우경화 행보가 노골화되면서 본격적으로 부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이 가시화돼 오는 15일 11시 부여박물관 앞 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갖는다.

그동안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회원모집 활동과 제반사항을 집행위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주관, 개인 및 단체회원 모집활동, 소녀상 작가 선정 및 장소 선정, 여러 지역 소녀상 탐방, 부여 평화의 소녀상 조례제정 활동과 함께 어플 개발자, 작가, 서화가, 디자이너를 선정하였고 현재는 제막식을 준비했다.

김대열 상임대표는 "회원모집에 기꺼이 동참하고 쌈지 돈으로 회비를 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일하는 동안 소설 같은 일들이 많았고 감동의 순간도 많았지만 부여평화의소녀상은 부여군민의 긍지와 자랑으로 남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부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으로 제막식을 간소하게 치르기로 하고 제작비 결산 후 남는 금액이 있으면 위안부할머니들이 모여 살면서 위안부 역사관을 운영하고 있는 '나눔의 집'에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