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한국농어촌공사 예산지사, 영농대비 농업생산기반시설 선제적 가뭄대책 추진

박대항 기자 | 2020-02-13 11:07:14

[예산]한국농어촌공사 예산지사(지사장 조성갑)가 다가오는 영농기를 대비하여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일제점검 및 선제적 가뭄대책을 수립하여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3일 현재 예산지사가 관리 하는 12개저수지의 평균저수율은 95.5%로 평년(87.5%)대비 109.2%로 모내기 및 본답 초기급수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예산지사는 지역적 여건에 따라 국지적인 가뭄 발생이 예상되는 지역에 4억2000만원을 투입해 간이 양수장을 설치하는 등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특히, 예산지사는 저수지 12개소, 양수장 48개소, 배수장 26개소, 용.배수로 등 농업생산기반시설을 3월말까지 일제점검 및 정비할 계획이다.

조성갑 예산지사장은 "농업용수공급 시설 및 배수시설에 대하여 조속히 정비를 완료하고 철저한 관리를 통해 농업인들이 안정영농을 할 수 있도록 전 직원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