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예산군, 화훼농가 돕기 꽃 소비촉진 운동 추진

박대항 기자 | 2020-02-13 11:06:42


▲예산군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관내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이종욱 농정유통과장이 직원들에게 프리지어를 선물하고 있다.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코로나19(우한폐렴) 로 직격탄을 맞은 관내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직원들을 대상으로 꽃 소비 촉진을 위한 솔선수범 꽃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프리지아 9180본을 구매했으며 직원들에게 관내 화훼농가에서 재배한 프리지아로 밸런타인데이에 꽃을 선물하는 적극적인 꽃 소비촉진 운동을 전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군에서는 51곳의 화훼농가(재배면적 32ha)에서 연간 1449만9000본의 꽃을 생산하는 가운데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 취소로 수요가 급감해 판로 확보 등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프리지아 가격은 전년대비 9-13%, 국화는 17-20% 하락하는 등 가격 하락으로 인한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어 군에서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관내 화훼농가의 소비 촉진을 위한 꽃 선물하기와 팔아주기 운동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에 나섰다.

황선봉 군수는 "코로나19로 지역 내 여러 경제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화훼농가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며 "친구나 연인과 초콜릿을 나누는 밸런타인데이에 꽃을 함께 나누면서 관내 화훼 농가를 돕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구내식당 주1회 휴무, 예산사랑상품권 할인 판매 등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