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괴산군, 푸드플랜 수립 '시동'

오인근 기자 | 2020-02-13 10:13:21

[괴산]괴산군이 '푸드플랜' 수립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군에 따르면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중장기 지역먹거리 종합계획 마련을 위한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이차영 군수를 비롯해 지역먹거리 관련 각계각층의 대표로 구성된 푸드플랜 워킹그룹 위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수행기관인 지역재단의 괴산군 푸드플랜 수립 추진방향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됐다.

이어 △기획생산 △급식복지 △공급유통 △먹거리공동체 등 4개 분과로 나눠 괴산군 먹거리 현황과 과제도출을 위한 분야별 분임토의 후 토의 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보고회에서는 성공적인 괴산군 푸드플랜을 만들기 위해서는 계획 수립과 시행 과정에서 민·관의 적극적인 소통이 꼭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또한,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관계를 맺고 적정한 공급-이용체계 확립을 통해 지역 내 생산과 소비를 촉진하는 지역순환경제를 보다 활성화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앞서 군은 이달 초 푸드플랜 워킹그룹을 구성한 뒤 본격적인 푸드플랜 수립에 들어갔다.

오는 4월까지 괴산군 먹거리체계 및 현황 조사와 함께 대내외 여건 분석 후 분야별 계획(안)을 마련, 오는 7월 내 푸드플랜 종합계획 수립을 마무리한다.

군은 또 완성된 푸드플랜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올해내 농림축산식품부 및 충청북도와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먹거리계획 협약을 맺고 내년 중에는 16개의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사업 중 군에 가장 적합한 사업을 선택해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이차영 군수는 "현재 먹거리 생산기반인 지역농촌사회의 지속가능성이 힘을 잃어가고 있는 만큼 이를 위한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 차원의 종합적·체계적 대응전략 및 실행계획으로의 푸드플랜을 잘 만들어 괴산군 미래를 열어갈 중장기 먹거리 종합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푸드플랜'이란, 생산-가공-유통-소비-재활용의 순환적 모델을 기본구조로 하는 먹거리 관련 안전, 영양, 복지, 환경, 일자리 등 다양한 이슈를 통합 관리하는 지역 내 먹거리 순환 종합전략을 말한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