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계룡시, 예산 신속집행으로 얼어붙은 지역경제 녹인다

이영민 기자 | 2020-02-13 10:12:32

[계룡] 계룡시가 코로나 19 (우한 폐렴)발생으로 침체된 지역 경기 활성화에 적극 나섰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역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올해 예산 중 상반기 신속집행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불확실한 경기와 고용상황에 더불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예산 조기집행 율 55.5%였던 신속집행 목표율을 올해는 60%로 상향조정했다.

올해 목표액은 총 예산 2594억원 중 인건비, 사무관리비 등 연중 단계적으로 나눠 집행하는 사업비를 제외하고 신속집행이 가능한 사업비 1054억원의 60%인 626억원으로 상반기 내 지출할 계획이다.

시는 신속집행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할 수 있도록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단을 운영하고, 부서 및 사업별 추진계획, 실적관리, 부진부서 대책 보고 등 단계적 보고회를 통해 추진사항을 수시 점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1억 이상 주요사업을 중점 관리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시민 생활과 밀접한 소비·투자 및 일자리사업 집행에 집중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얼어붙은 지역 경제에 생기를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또 긴급 입찰제도, 선금집행 활성화, 적격심사 기간 단축 등 정부의 신속집행 관련 지침 및 제도를 적극 활용해 추진의 효율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매주 신속집행 실적을 점검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전 부서에서 예산을 신속집행 하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이라며 "예산 신속집행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룡시는 적극적인 재정집행을 추진해 2017년부터 3년 연속 지방재정 신속집행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