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임금근로자 평균 소득 297만 원…대·중소기업 격차 2배 이상

김용언 기자 | 2020-01-22 17:49:15


▲사진=통계청 제공
우리나라 임금근로자의 2018년 기준 월평균 소득이 297만 원으로 전년보다 10만 원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성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여성의 1.5배에 달해 성별 임금 격차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통계청이 내놓은 '2018년 임금근로 일자리별 소득 결과'를 보면 2018년 기준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97만 원, 중위소득은 220만 원으로 전년보다 10만 원(3.4%, 4.6%) 늘었다.

월평균 소득은 근로소득 중 비과세 소득을 제외한 보수다.

소득 구간별로 보면 150만-250만 원 미만이 28.9%로 가장 많았다. 85만 원 미만은 16.3%, 250만-350만 원 미만은 15.4%, 85만-150만 원 미만은 11.2% 등 순이었다.

월평균 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으로 '빈곤'한 임금근로자의 비중은 20.4%로 전년보다 0.4% 포인트 작아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는 가처분소득 기준으로 중위소득 50% 미만인 상태를 빈곤으로 규정한다.

2018년 기준 남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347만 원으로 여성(225만 원)의 1.5배 많았다. 여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전년보다 12만 원(5.5%) 늘어난 반면 남성은 9만 원(2.7%)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여성 임금근로자의 평균소득은 남성 임금근로자의 64.8%에 그쳤다.

연령대별 평균소득은 40대(365만 원), 50대(341만 원), 30대(322만 원), 20대(206만 원), 60세 이상(202만 원), 19세 이하(78만 원)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남녀 평균소득 차이는 50대가 196만 원으로 가장 컸다. 40대 160만 원, 60세 이상 122만 원, 30대 70만 원, 20대 17만 원 순이다. 남성은 40대(427만 원), 여성은 30대(279만 원)의 평균소득이 가장 높았다.

20년 이상 근속한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735만 원으로 조사됐다. 1년 미만 근속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169만 원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 임금근로자의 소득도 엇갈렸다. 대기업 임금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501만 원으로 종소기업(231만 원)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산업별로는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이 평균 619만 원으로 가장 높고 숙박 및 음식점업이 132만 원으로 가장 낮았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