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 의료관광 외인환자 감소세..'중증환자' 유치로 차별화

문승현 기자 | 2020-01-14 18:06:36


▲[연합뉴스]
중부권 최고의 의료관광도시를 꿈꾸는 대전의 외국인환자 유치실적이 해를 거듭할수록 쪼그라들고 있다. 2016년 1만 명을 넘어선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2년 만에 7000명 대로 크게 줄었다. 대전시는 서울·경기·수도권과 비교해 의료 인프라, 관광자원, 공항 입지와 같은 접근성 측면에서 한계가 명확하다는 판단 아래 '중증환자' 유치로 의료관광의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간한 '2018 외국인환자 유치실적 통계분석보고서'를 보면 2018년 의료관광을 위해 대전을 찾은 외국인환자는 7831명으로 전년 8584명 대비 8.8% 감소했다. 대전의 외국인환자는 정부의 의료관광 정책 도입 초기인 2010년 1693명에서 2012년 5371명, 2014년 7047명으로 급성장하며 2016년엔 1만 897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이듬해 사드(THAAD) 배치 여파로 중국 단체관광객 방문이 위축되면서 1년 만에 8584명으로 무려 21.2% 급감했고 감소 흐름은 2년째 이어지고 있다. 대전 의료관광에서 중국인 환자의 비중이 27%로 가장 높고 의료기관과 관광자원 등 의료관광의 물적 토대가 서울·수도권에 비해 열세라는 점이 그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시는 의료관광의 정책방향을 해외 중증환자 유치로 선회하고 있다. 지역 병원에 우수한 의료진이 영입되고 최첨단 진단·치료장비가 속속 도입되면서 암 환자 치료를 위한 최적의 시스템이 갖춰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7대암의 5년 상대생존율, 간이식 성공률은 미국보다 우위에 있고 비용은 수도권 대비 70-80% 수준이어서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지역특화의료기술 지원 및 역량강화 사업'에 선정돼 국·시비 등 2억 5600만 원을 확보했다. 시는 검진에 특화된 선병원, 암 치료 선진기술을 보유한 충남대병원과 건양대병원, 재활 전문인 웰니스병원을 묶어 암·중증질환에 대한 검진-치료-재활로 이어지는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시 관계자는 "지역 보유자원을 토대로 특화할 수 있는 중증환자를 해외에서 유치하는 차별화전략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중증환자는 검진부터 치료, 재활에 이르기까지 체류기간이 길고 고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관광을 결합한 의료관광보다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