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정 총리 경제 살리기·국민통합 주력하길

2020-01-14 18:06:10

정세균 신임 총리가 취임 일성으로 경제 살리기에 매진할 것임을 천명했다. 그는 어제 취임식에서 과감한 규제개혁과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역량을 모으겠다고 했다. 이에 덧붙여 혁신성장에 주력하고 중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강화, 민생경제의 회복에 전력투구할 것임도 재삼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물론 국회 등과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언급은 그만큼 우리 경제가 활력을 잃고 국론 분열이 심각한 단계에 있음을 인정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정 총리는 6선 국회의원에 20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거치는 등 여야를 막론하고 친화력이 강점이다. 대기업에 17년간 근무하면서 임원에 올랐고 노무현 정부 땐 산자부장관을 지내는 등 경제통으로 손꼽힌다. 문재인 대통령도 협치와 경제를 발탁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정 총리 앞에 놓인 과제는 그리 만만치 않다. 몇몇 거시지표의 호전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의 활력은 눈에 띄게 약화됐다. 특히 서민경제는 바닥권이다. 청년실업도 심각하다. 날로 뛰어오르는 집값은 끝을 모른다. 온갖 부동산 대책이 범람하지만 백약이 무효다. 국론 분열 역시 심각하다. 지금 우리 사회는 좌와 우, 진보와 보수, 서초동과 광화문 광장으로 양분돼 있다. 경제·사회적 양극화에 이어 극단적인 이념적 대결과 진영 논리가 횡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양상은 4·15 총선을 앞두고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국가 의전서열 2위인 국회의장을 지냈으면서도 총리로 몇 단계나 내려앉았다. 그 이유는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만큼은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가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런 만큼 정파적 이해에 함몰되거나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소신껏 웅지를 펴기 바란다. 정 총리는 이명박 정부 시절 세종시 수정안 반대에 앞장서는 등 행정수도에 대한 이해가 높은 사람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비롯 행정수도 완성에도 신경을 기울였으면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