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딸기, 베란다에 손쉽게 키운다

이용민 기자 | 2020-01-14 11:43:23


농촌진흥청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씨앗 재배 딸기 품종 '씨베리'. 사진=농업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땅에 직접 씨앗을 심어 재배할 수 있는 딸기 품종 '씨베리'를 개발했다.

딸기는 염색체가 동일하지 않은 8배체 작물로 형질 고정이 어렵기 때문에 씨앗을 심는 대신 땅에 줄기를 심어 식물체 조직 일부가 새로운 식물체가 되는 영양번식으로 재배한다.

영양번식은 묘를 기르는 데 많은 면적과 노력이 들고, 어미 묘를 오랫동안 보존하며 병원균과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아지는 문제가 있다. 이에 일본과 유럽에서도 딸기 번식 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씨앗 번식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04년부터 8배체 재배종 딸기를 자가수정해 고정계통을 만들고 이를 교배해 일대잡종(F1) 품종인 '씨베리'를 개발했다.

영양번식 딸기의 형질 고정도가 50% 이하인 것과 비교해 '씨베리' 어미 묘와 아비 묘 계통의 고정도는 90% 이상이다.

'씨베리'는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9.7±1.4 브릭스)가 높다. 씨앗으로 번식하는 딸기 특성상 일 년 내내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과실은 꼭지부분이 움푹 들어간 짧은 원뿔, 심장형으로 모양도 우수해 관상용으로도 좋다.

농촌진흥청은 '씨베리' 품종의 출원과 등록을 마쳤다. 앞으로, 연중 꽃이 피는 특징을 살려 화분 재배용이나 베란다 텃밭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씨베리' 개발로 기존 영양번식에서 문제가 되는 어미 묘 병원균 감염과 육묘에 필요한 노력을 줄이고 딸기를 생활원예용 작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