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내 초등학교 취학예정자 4명 소재불명…경찰 조사

김진로 기자 | 2020-01-14 11:40:21


[연합뉴스]
[청주]충북도교육청은 지난 3일까지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응소하지 않은 6명 중 4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14일 밝혔다.

소재불명 아동 6명 중 2명은 호주와 일본에 각각 거주하는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호주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된 1명은 부모가 현재 의무교육 면제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한 명은 현재 일본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거주가 확인된 2명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아동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소재불명 아동 4명 중 3명은 2013년생, 1명은 2007년생으로 파악됐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소재 불명 아동 4명 중 2명(2013년생)은 아버지와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나 출입국 조회기록이 없어 경찰이 소재를 조사 중이다.

나머지 2명 중 1명(2013년생)은 아버지와 함께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소재를 파악 중이며, 6년전인 2014년부터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1명(2007년생)에 대해서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이들 아동들은 초등학교 예비소집 결과 본인 여부 및 신변 이상 유무 확인을 위해 해당 아동의 거주지를 직접 방문해 확인했으나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다.

도교육청은 소재불명 아동의 출입국 사항 및 학생의 보호자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미취학 아동에 대한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읍·면·동지역 주민센터 및 해당 경찰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미취학 아동에 대한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