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맹정호 서산시장, 환경부 장관 만나 대산지역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 건의

정관희 기자 | 2020-01-14 10:25:28


▲맹정호(사진 오른쪽) 서산시장이 13일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만나 대산지역을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맹정호 서산시장이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만나 대산지역을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맹 시장은 13일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미세먼지 공동협의체' 소속 지자체장들과 함께 환경부를 방문해 조 장관에게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단지인 대산공단이 위치한 대산지역의 상황을 설명하고, 이 같이 건의했다.

맹 시장은 "서산시가 태안화력과 당진화력의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북아시아 대기오염의 원인 중 하나인 중국과 최단거리에 있어 대기오염의 우려가 높다"며 "울산·여수와 더불어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인 대산공단이 위치해 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롯데케미칼, LG화학 등 60여개의 석유화학 공장이 가동 중에 있어 매년 대기오염물질배출량이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는 2016년 충남도에 대산지역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을 건의한 이후로 지속적으로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을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 마련을 위한 용역을 별도로 추진한 바 있다.

한편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미세먼지 공동협의체'는 지난해 12월 협약식을 가진 이후 첫 공동대응 차원에서 이날 조 장관을 면담했다.

△'미세먼지 특별관리지역(가칭)' 지정을 위한 특별법 신설 △정부 참여 국비사업을 통한 미세먼지 공동 연구용역 추진 △석탄화력 발전소 대책마련 △대기보전특별대책 지역 지정 △제철소 전철화 전환 사업 지원 등을 건의했다.

경기 남부권 6개 시(평택, 화성, 오산, 이천, 안성, 여주)와 충남 환황해권 6개 시·군(보령, 서산, 당진, 서천, 홍성, 태안) 등 12개 지자체가 이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