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관련법 국회 통과로 충남 해양치유 산업 '날개' 달았다

은현탁 기자 | 2020-01-13 18:02:49


해양치유시범센터 조감도.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최근 해양치유산업 관련 법안이 마련되면서 해양치유 시범센터 조성 등 해양치유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13일 도에 따르면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하면서 해양치유산업 관련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이 법은 해양치유자원 관리·활용 시책 방향, 해양치유지구 지정 및 변경, 관련 기관 및 단체 육성에 관한 사항 등이 담긴 기본계획을 해양수산부장관이 5년 마다 수립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해양치유자원 현황 및 활용 실태에 관한 기초조사, 해양치유지구 지정·변경·해제, 해양치유지구 지원, 해양치유 활성화 지원, 원활한 해양치유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안·어촌 주민 지원 사업 시행 등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해양치유산업 관련 사업 추진과 콘텐츠 다양화, 국가 사업화, 정부예산 확보 등이 큰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도는 이와 관련, 지난해 7월 '충남 해양치유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같은 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전국경제투어 본 행사에서 '충남형 해양신산업'의 일환으로 해양치유산업을 집중 육성키로 천명했다.

이를 위해 △해양치유 시범센터 조성 △해양관광 복합지구 및 해양치유지구 지정 △해양치유 가능 자원 발굴 및 실용화 기반 연구 R&D △숙박시설과 연계한 소규모 해양치유마을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태안군 남면 달산리 일원에 2022년까지 340억 원을 투입해 소금치유시설, 피부케어 및 피트테라피 시설, 실내 에어로졸, 월풀시설, 탈라소 풀, 수치료 시설 등이 들어서는 연면적 6245㎡ 규모의 해양치유 시범센터를 건립한다.

이와 함께 올해 해양치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총 200억 원을 들여 해양치유마을 4개소를 우선 조성한 뒤 점차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태안군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6억 원을 투입해 태안 해양치유자원 효능에 관한 의·과학적 연구, 태안 특화 복합치유 프로그램 및 매뉴얼 개발, 태안 지역민 해양치유 전문인력 양성 해양치유 실용화 연구를 추진한다.

해양치유산업은 갯벌과 소금, 해양심층수, 해조류 등 해양자원을 활용해 체질 개선, 면역력 향상, 항노화 등 국민 건강을 증진시키는 서비스 및 재화를 생산·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그동안 해양치유산업은 법적인 개념이 없어 추진에 한계가 있었는데 이번 법적 근거 확보로 어려움을 덜게 됐다"면서 "앞으로 해양치유와 산림치유, 농촌치유를 연계한 충남형 치유 모델을 정립하고, 미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해양신산업을 통해 충남의 미래 성장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