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기자수첩]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아야

정성직 기자 | 2019-12-03 08:11:10

▲정성직 취재1부 기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중심으로 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이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공교롭게도 황 청장이 내년 총선 출마의 뜻을 밝힌 뒤 사건이 이슈화 됐다는 점에서 대전 지역은 물론 중앙 정치권에서도 연일 황 청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일찌감치 '3종 친문농단게이트'에 포함하고 연일 공세를 가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달 28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은 손이 하나둘씩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이른바 김기현 낙마 첩보의 제공처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다는 보도에서 부패와 국기문란의 지독한 냄새가 느껴진다"며 "유재수 감찰농단, 황운하 선거농단, 그리고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이 '3종 친문농단게이트'는 문재인 정권 권력형 비리 게이트의 빙산의 일각일 것이다.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비판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황 청장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정치권은 이번 사태가 내년 총선 전까지 계속해서 거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 총선도 정치적 분위기에 휩쓸려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선거철이면 각 후보자들은 정당이 아닌 공약과 인물을 보고 투표해 달라고 호소한다. 그런데 투표일이 임박해 질 수록 어느 정당이든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한 정치적 이슈를 만들어내기에만 급급하다.

자신이 내세운 공약을 유권자들에게 하나라도 더 알리고 평가를 받기 보다 상대 후보를 비난하고, 특정 정당을 비난하는 상황이 선거 때마다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정치적 분위기에 휩쓸려 버린다면 제대로 된 일꾼을 선출할 가능성은 그만큼 낮아질 수밖에 없다.

대전을 예로 들면 7개 선거구에서 국회의원을 선출한다. 국회의원 1명은 지역구를 대표하지만 이들이 한 목소리를 낸다면 대전시 전체를 대표한다.

정당이 달라도 시민을 그리고 대전시의 발전을 생각하는 참된 일꾼이라면 당리당략을 떠나 올바른 정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총선이 이제 4개월 여 앞으로 다가왔다.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수많은 정치적 이슈가 떠오르겠지만 이에 휩쓸리지 않고 올바른 정치인을 선출해 대전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본다. 정성직 취재1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