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수능성적 사전 유출, 보안관리 어찌했길래

2019-12-02 18:20:02

수능성적 발표를 앞두고 일부 수험생이 사전에 성적을 확인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2020학년도 수능성적 발표일은 4일 오전 9시다. 그런데 지난 1일 밤 수험생이 성적을 미리 확인하고 이를 온라인에 인증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몇 번의 클릭으로 확인이 가능하다며 구체적인 방법까지 공개된 모양이다. 이를 계기로 어제까지 같은 방법으로 성적을 확인했다는 인증 글이 잇따라 올라와 파장이 커졌다. 재수나 삼수를 한 일부 수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적 발표 이틀을 앞두고 사전에 유출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994학년도에 수능 시험이 도입된 이래 지금까지 일부 수험생만 성적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도 수능성적 확인 사이트의 허점을 이용해 일부 수험생이 공식발표 이전에 성적을 확인한 사실을 인정했다. 교육부는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성적 확인 사이트에 연결됐다"는 평가원의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1일 밤부터 2일 새벽 3시간여 동안 수험생 312명이 사전 조회 및 출력을 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해킹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업무방해에 해당되는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평가원의 허술한 홈페이지 관리로 인해 재수생 등이 사전에 성적을 확인할 수 있는 빌미가 된 셈이다.

이유가 어찌됐건 수능성적 사전 유출은 그냥 넘길 사안이 아니다. 수능성적을 미리 알면 수시 모집 최저기준의 충족여부도 미리 알 수 있다는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 국가 시험관리를 책임지는 평가원의 허술한 보안이 사태를 초래한 만큼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평가원은 지난해 감사원으로부터 '온라인 시스템 전산 보안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한다. 그런데도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은 제대로 된 문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