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청주 필름 제조 공장서 화학물질 누출…2명 병원 이송

김진로 기자 | 2019-12-02 16:33:19

[청주]2일 오전 10시 16분께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2차전지 필름 제조 공장에서 디클로로메탄으로 추정되는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배관 작업을 하던 근로자 A(35)씨 등 2명이 가스를 마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누출된 디클로로메탄의 양은 2-5㎏ 수준인 것으로 공장 측은 추정했다.

디클로로메탄은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장 도착 당시 공장 측이 밸브를 잠근 상태여서 추가 피해는 없었다"며 "금강유역환경청 등 유관 기관과 함께 방재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디클로로메탄이 누출된 경위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