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논산 결혼이주여성들 도예 배우며 행복 충전

이영민 기자 | 2019-12-02 10:52:16


▲사진=논산시건강가정지원센터 제공
[논산]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진 ·교수)는 결혼이주여성의 생활 스트레스를 낮추고 창작활동과 완성경험을 통해 긍정적 마인드 회복을 돕는 '엄마의 도예'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엄마의 도예는 평소 한국어 표현에 적극적이지 못한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흙공예를 활용해 자신을 자유롭게 표현해 볼 수 있도록 하여 활동과정에서 느꼈던 긍정적 감정과 완성경험을 바탕으로 자존감 향상 및 생활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도록 실질적 도움을 주고자 운영되고 있다.

한 참여자는 "흙을 만지면서 잊고 지냈던 어린 시절 추억의 소꿉놀이가 생각나 기분이 좋았고 도예활동을 통해 스트레스 없이 다 같이 어울리고 웃으며 즐길 수 있어서 앞으로도 공예 관련 문화프로그램이 많이 제공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진 센터장은 긍정적 활동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이 한국 문화에 적응하며 받는 스트레스를 건강하게 발산할 수 있도록 도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프로그램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