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한국당 초선의원들 "지도부·중진 험지 출마해야"

김시헌 기자 | 2019-11-07 17:26:55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7일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전·현직 지도부와 잠재적 대권후보군, 그리고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을 향해 내년 총선에서의 '험지 출마'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들은 모임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초선 44명 명의의 성명서을 통해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는 아름다운 자기희생에 앞장서야 한다"며 "그 흐름의 물꼬를 트기 위해 누군가의 헌신과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늘 위기에서 빛났던 선배 의원님들의 경륜과 연륜이 또 한 번 빛을 발해야 하는 중요한 때"라며 "대한민국의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국지전'에서의 승리가 아닌, 당과 국가를 구하는 수도권과 같은 전략적 요충지에서 승전보를 전해달라"고 밝혔다.

모임을 주도한 이양수 의원은 성명서에 담긴 '선배 의원님'의 범위에 대해 "전·현직 당 지도부와 이른바 '잠룡'이라는 대권후보군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중진 용퇴론에 자신들도 예외는 아니라며 동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낙천한다고 해서 나가서 (무소속) 출마한다든지, 해당행위를 하지 않고 당의 승리를 위해 모두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황 대표가 밝힌 보수대통합에 대해서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 의원은 "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도를 아우르는 보수대통합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초선 의원들도 대통합을 하는 과정에 열심히 참여하고, 적극 지지하고 노력하겠다는 게 중론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모임에는 당내 초선의원 44명 중 25명이 참석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