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농식품 수출 작년보다 1.3% 증가… 10월까지 57억 9000만 달러 기록

임용우 기자 | 2019-11-07 17:07:33

지난 달까지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이 57억 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가공 부류는 소폭 감소세에도 딸기·인삼·김치 등에서 전반적인 호조를 이어가며 수출 금액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일본 8.9%, 미국 11.1% 증가, 아세안 4.1% 증가 등 주요 국가에서 수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는 딸기 11.3% 증가, 인삼류 7.6% 증가, 김치 8.8% 증가, 포도 35.5% 증가, 토마토 7.1% 늘었다.

이날 농식품부는 서울 aT센터에서 농식품 수출 점검 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연말까지 수출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중국 광군제와 블랙 프라이데이 등 최대 쇼핑 수요가 이달에 몰려있기 때문이다.

이에 온라인 집중 판촉과 유망 품목 마케팅과 수입상 알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연말까지 농식품 수출을 끌어올리고자 해외 판촉을 내년 1월까지 26개국에서 총 147회 진행할 계획이다.

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시장개척 요원과 청년해외개척단이 지원하는 시장 다변화 사업 우수 참여기업 5곳을 선정해 몽골·인도·폴란드·캄보디아 4개국을 대상으로 홍보한다.

수확기 신선 농산물의 안전성·검역 문제 해결을 위해 주요 품목과 주산지 등을 대상으로 기관 합동 '수출 농산물 현장 지원단'도 운영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선 농산물을 중심으로 농식품 수출 성장이 예상되지만, 여전히 글로벌 경기 회복이 더딘 점은 어렵다"며 "연말까지 수출 상승세를 한층 가속하고자 남은 기간 현장의 목소리를 토대로 농식품 수출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