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도, 동료 성추행 의혹 충주시 공무원 정직 3개월

김진로 기자 | 2019-11-07 15:09:41

[청주·충주]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충주시 공무원이 정직 3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게 됐다.

7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 인사위원회는 6일 회의를 열어 동료 성추행 의혹을 받는 충주시 공무원 A(6급)씨에 대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

A씨는 지난 8월 중순 노래방에서 동료 직원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인사위에서 "직원의 손을 잡기는 했지만 술에 취해 더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시는 도 인사위 의결 내용이 통보되는 대로 A씨를 징계할 계획이다.

이 같은 피해 사실은 성추행을 당했다는 직원이 충주시 여성청소년과 인권위원회에 상담을 신청하면서 알려졌다. 김진로·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