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금산군, 생활폐기물 위생매립장 주민갈등 해소

길효근 기자 | 2019-11-07 11:31:25


▲위생매립장 문제로 갈등을 겪었던 추부면 용지리 주민들이 문정우 군수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산군 제공
[금산]금산지역 생활폐기물 위생매립장 운영을 둘러싸고 해당 지역 주민간의 오랜 갈등이 해소됐다.

7일 금산군에 따르면 추부면 용지리 마을주민 10여명이 지난 5일 문정우 금산군수를 면담하고 위생매립장 입구 공해 업소인 용문산업을 군에서 매입해 주민의 건강과 생활환경을 개선해 준 점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주민들은 또 이를 계기로 과거 위생매립장의 입구에 내걸었던 '소각시설 설치 절대반대'란 내용이 적힌 현수막을 내리고 대신 '살기좋은 마을 만들어준 금산군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그동안 금산군은 2007년부터 추부면 용지리 일대에 위생매립장을 조성,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를 도모해 왔다.

그러나 생활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주민과의 갈등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하지만 최근 위생매립장 증설 및 생활폐기물 소각시설까지 설치 가동에 대해 주민들이 전향적인 의사를 표함으로써 화해의 악수를 나누게 됐다.

이와 관련, 군은 지난 5월 준공해 가동 중에 있는 생활폐기물 소각시설과 11월말 준공을 앞둔 재활용품을 분리수거하는 생활자원회수센터에 대해 다음달 12월 3일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문 군수는 "주민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금산군의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기쁘고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아름답고 깨끗한 환경을 지속적으로 관리코자 더욱 더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