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북교육청, 학교급식 '표준건강식단' 개발·보급

김진로 기자 | 2019-11-07 11:31:04


▲'맛과 건강이 함께하는 맞춤형학교식단' 책자. 사진=충북도교육청 제공
[청주]충북도교육청은 '맛과 건강이 함께하는 맞춤형 학교식단' 책자를 개발해 도내 초·중·고·특수 자체조리 학교 416교에 보급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책자는 2018년 충북영양교육연구회에서 개발한 표준건강식단으로, 학생 기호도와 영양 면을 모두 고려해 인기식단, 저당식단, 저염식단, 절기식단으로 분류하여 총 67종의 황금 레시피를 초·중등 급별로 적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또 영양소 분석, 알레르기 정보, 조리 팁, 함께 적용할 수 있는 식단도 제시해 현장에서의 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책자에는 덜 달고 덜 짜게 먹는 식습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교육급식으로서의 기능도 담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급식 실시와 더불어 수요자가 더 만족할 수 있는 학교급식 운영과 '정성가득 충북급식 행복가득 교육급식' 실현으로 건강한 충북인 육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