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청주시 시민안전보험 첫 적용자 나와…화재 사망 유족에 2500만원

김진로 기자 | 2019-11-07 11:31:00

[청주]청주시는 시민안전보험 첫 수혜자가 나왔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화재로 사망한 A 씨 유가족에게 보험사를 통해 시민안전보험 보험금 2500만 원을 지급했다.

시는 이밖에 다른 2건의 사망 사고에 대해서도 유가족에게 시민안전보험 수혜 대상임을 알리고 보험사에 보험금청구방법을 안내했다.

시는 지난 6월 1일 전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안전보험을 도입했다.

시가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이다.

시민이 각종 자연재해, 재난, 사고, 강도 피해로 사망하거나 후유 장해를 입으면 최고 2500만 원이 지급되는 보험이다.

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으면 보장 받을 수 있다.

시민안전보험의 보장범위는 일사병 및 열사병을 포함한 자연재해 사망(15세 이상), 폭발·화재·붕괴 상해로 인한 사망(15세 이상)이나 후유 장해(전 연령),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15세 이상) 또는 후유 장해(전 연령), 강도 상해로 인한 사망(15세 이상)이나 후유 장해(전 연령),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12세 이하) 치료비, 의료사고 법률비용 지원 등 9개 항목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안전보험이 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는 취지에 맞게 어려운 일을 당한 시민이나 유가족에게 빠짐없이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며"아직도 모르고 계시는 시민들이 많아 홍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