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홍성 옥암지구 공공기관 유치로 해법 푼다

은현탁 기자 | 2019-11-07 10:18:57


▲홍성군이 공공기관을 유치할 예정인 홍성읍 옥암택지개발지구 전경.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은 장기간 개발되지 않고 있던 홍성읍 옥암택지개발지구에 공공기관을 유치하기로 했다.

군은 우선 단독주택 5개 필지에 대한 감정평가 후 바로 수의계약을 체결해 현재 보훈회관 1층에 위치해 있는 홍성 지역자활센터를 이전할 계획이다.

홍성 지역자활센터는 정부의 자활 일자리 확대로 더 넓은 공간을 확보해야 하며, 옥암지구로 이전시 현재 자활 사업단별로 납부되고 있는 임차료를 절감할 수 있다.

홍성 지역자활센터는 작업장, 생산품 판매장, 사무실, 편의시설 등이 들어가는 지상 3층 연면적 832㎡ 규모로, 총 43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내년초 착공해 2021년 말 완공할 방침이다.

군은 또한 옥암지구 주차장 용지 2743㎡에 대해 필지 분할 후 건축용지 규모 1000㎡의 홍성문화복합 커뮤니티센터를 건립키로 했다.

홍성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지난 9월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 원을 포함, 총 3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지상 3층 연면적 1320㎡ 규모로 2021년 준공할 계획이다.

홍성 복합커뮤니티센터는 1-2층에 생활문화센터, 3층에 작은 도서관이 들어가며, 지역민들의 생활문화 공간, 문화예술 동호회의 문화활동 등을 위한 생활문화 복합 타운이다.

이밖에 현재 청사 입지 예비 후보지 5개소에 선정된 공동주택용지에 대해 청사 입지 최종 후보지 결정 후 재매각 공고 등 행정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해당 필지는 매각대금 반환 소송 진행으로 매각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최근 대법원의 최종 판결로 법적 분쟁이 모두 마무리됐다.

홍성군 관계자는 "옥암지구 도시개발사업 내 공공기관 유치가 개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공공기관 유치 및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