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감장서 충남 혁신도시 대차게 몰아붙여야

2019-09-10 18:05:53

지난 달 발족한 충남 혁신도시 범도민추진위원회가 9월 중 100만 명 서명 달성을 목표로 추석 연휴에 집중 홍보활동을 벌인다고 한다. 충남에서 단일 이슈를 내세운 100만 명 서명운동 전개는 드문 사례다. 220만 도민 절반에 가까운 사람들부터 자필 서명을 받아내는 일까지 녹록지 않음은 물론이다. 그럼에도 범도민추진위가 이달중 목표 숫자를 돌파하면 일각의 우려는 기우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마침 도민 참여 열기도 괜찮은 것 같다. 지금까지 65만 1000여 명이 이 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범도민추진위가 전방위적인 충남 혁신도시 홍보전을 추동하고 있는 만큼 100만 명 서명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 기왕이면 100만 명을 넘어 110 만명, 120만 명 선을 깰 수 있다면 금상첨화라 할 것이다. 그런 상황이 현실화되면 정부 당국도 마냥 방관자연 하고 있지는 못할 것이다. 게다가 100만 명 서명부는 정치적인 함의 및 메시지 효과가 무거워진다. 이 정도의 인원이 한 목소리를 내게 되면 사실상 전도민의 집단 의사를 대변한다고 봐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충남 혁신도시 관철로 결집된 도민정서는 충남 핵심이익을 대변하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든든한 협상 밑천이 될 수 있다. 충남 혁신도시 문제는 지역 정치인들이 단기필마식으로 접근해선 답이 잘 안나올 수 있고, 실제 그런 상황과 마주하고 있는 게 충남의 현실이다. 하지만 서명자 100만 명을 돌파하게 되면 그 때부터는 겨뤄볼 만한 싸움으로 전환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강력한 도민여론의 뒷받침에 대해선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정기국회 하이라이트인 국정감사가 내달부터 본격화된다. 국토위 소속 지역 의원들의 경우 이 기회를 노련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다. 특히 혁신도시 예정지구 지정권한을 쥐고 있는 국토부 국감 때 대차게 몰아붙일 것을 주문한다. 이번에야 말로 국토부 편견을 바로잡아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