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 혁신도시 추진위 출사표, '배수진'쳤다

2019-08-13 18:32:47

민간차원의 기구인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충남 혁신도시 추진위)가 어제 충남도 문예회관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규모, 참여인사 등 면에서 역대급임이 실감된다. 충남도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볼 때 이만한 조직이 꾸려진 전례가 없다. 충남 혁신도시 추진위에 인적·물적 자산이 총동원되다시피 했음을 알 수 있고, 달리 말하면 혁신도시 지정을 관철해내는 데 충남의 지역공동체가 배수의 진을 친 것에 다름 아니다.

충남 혁신도시 추진위는 어제 행사에서 220만 도민에게 출사표를 고했다. 앞으로 추진위는 혁신도시 전쟁터에서 충남의 핵심이익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여야 하는데, 담대하게 전진하면 승리를 쟁취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물론 이 전쟁이 간단치는 않을 것이고 그 정도는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어야 한다. 충남 혁신도시 문제는 보통의 갈등 현안과는 성격이 다르고 특히 중간에 절충지대라는 게 존재하지 않는다. 혁신도시 지정말고는 다른 정책적 대안이나 보상책 따위로 치환될 수 없기 때문에 사실상 전부 아니면 전무 싸움이나 마찬가지라 할 수 있다. 다만 비상상황이 장기화되면 피로도가 쌓이게 되고 소위 텐션도 누그러지기 마련이다. 추진위는 그런 현실을 내다봐가면서 전략적이고도 기민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 상대의 허를 찌르려면 첫째, 서명운동 같은 여론전에 있어서 완급을 조절했으면 하고 둘째, 논리전의 경우에도 주요 논거를 최대한 다듬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면서 셋째, 혁신도시 지정 등과 관련해 주무부처인 국토부 방어논리의 벽을 효과적으로 허물 수 있는 비장의 카드를 예비해둬야 한다. 그냥 밀어붙이는 식의 공성전은 곤란하다.

충남 혁신도시 추진위는 최종적 성격의 패다. 퇴로가 없거니와 추진위가 빈손으로 항해를 끝내는 상황은 일절 수용될 수 없는 노릇이다. 어떻게든 혁신도시 항구 접안에 성공해야 한다. 정 안되면 내년 총선을 지렛대로 삼는 방법도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