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거세지는 '조국 공방'

김시헌 기자 | 2019-08-13 18:03:19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식을 줄을 모르고 가열되고 있다. 여당인 민주당은 단순히 조 후보자를 방어하는데 그치지 않고 한국당이 색깔론을 제기하고 있다며 공세로 돌아섰다. 한국당 등 야당은 여전히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지명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나아가 지명철회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겠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3일 강원 고성군에서 열린 '희망공감 국민 속으로 고성·속초 산불 피해지역 주민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장관은 헌법과 법을 지키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져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에 맞는 처신과 행동이 있는데, 조 후보자는 부적격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저히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직격했다.

민주당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연이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공안검사적 시각에서 벗어나라"고 역공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자의 인사청문회 자리는 공안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면서 "한국당은 벌써부터 정상적 검증 대신에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심지어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하다. 공안검사적 시각에서, 특히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총칼로 집권한 군사정권에 맞서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쏟았던 민주주의에 대한 열정을 과격하게 폄하하지 말라"고 되받았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조국 후보자는 군사정권 시절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그 이후 엠네스티로부터 양심수로 인정받은 바 있다"며 "황교안 대표의 눈에 조국 후보자는 언제든 국가의 전복을 꿈꾸는 '불온세력'이라는 저열한 인식에 사로잡혀 있다니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가 이제는 공안검사의 눈이 아니라 국민의 모든 어려움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그에 대한 대책을 유연하게 사고하여 마련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