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허리 통증 호소' 한화 채드 벨 이르면 이번 주 내 복귀

강은선 기자 | 2019-08-13 17:18:47


▲채드 벨 한화이글스 투수.
허리 통증으로 선발에서 빠진 한화이글스 외국인 선발 투수 채드 벨이 이르면 이번 주 중에 복귀한다.

올 시즌 한화 서폴드와 고정 선발로 뛰며 에이스 역할을 한 채드 벨의 부상 정도가 크지 않자 한화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탈 꼴찌를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는 한화에게 채드 벨의 이탈은 대형 악재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13일 대전 NC전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채드 벨이 어제 허리 부상으로 통증을 호소해 오늘 경기 선발에서 뺐지만 심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이번 주 중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채드 벨은 이날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허리 통증을 호소해 박주홍이 교체 선발로 나선다. 채드 벨은 훈련 등을 거치며 통증이 예상보다 심각하지 않아 엔트리에서 제외되진 않았다.

한 감독은 "지난 주 잠실-광주-수원 등에서 경기를 치르며 버스로 이동하다보니 허리에 통증이 온 것 같다. 좀 더 상태를 지켜보고 복귀 일정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드 벨은 채드벨은 올 시즌 23경기서 6승9패, 평균자책점 4.07을 기록하고 있다.

한 감독은 지난 11일 불펜으로 나서 역투해 팀 승리를 이끈 투수 김범수의 멘탈을 칭찬했다.

한 감독은 "마운드에서 자신감이 있었던 게 좋은 결과로 나왔던 것 같다. 다양하게 경험을 쌓다보니 중요한 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김범수는 올 시즌 대체 선발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제구 난조로 불펜으로 보직전환됐다. 남은 시즌엔 불펜으로 팀 뒷문을 막게 된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