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전지역 학원가, 일본 불매운동 동참

박영문 기자 | 2019-08-13 17:18:14


▲13일 대전시학원연합회 대강당에서 역사교육 강화 및 불매운동 선언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대전시학원연합회 제공
일본의 경제보복에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 학원가도 적극적인 동참에 나섰다.

대전시학원연합회는 13일 학원연합회 대강당에서 학생·학부모·학원교육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NO JAPAN 운동'을 선언하는 구호제창과 함께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 발표는 한국학원총연합회가 지난 9일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연 '일본 무역 보복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 지회에서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합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 조치에 이은 한국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해 맹비난 했다.

이들은 "그동안 쌓아온 한·일 양국 간 국민 친선교류를 훼손하고,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에 합의를 한 G20 정상선언과 WTO 협정 등에도 배치되는 심각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학원교육자들은 학생과 성인에게 일본어, 일본문화 등을 가르치며 민간외교관으로서 전방위 활동을 펼쳐왔다"며 "건전한 한일 관계를 훼손하고 평화와 공존의 정신을 상실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더욱 큰 분노와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이 무역보복을 철회하고 진정으로 사죄할 때까지 불매운동 등 집단 행동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학원장, 학생, 학부모 등 전국 천만 학원교육 가족은 일본 학용품, 의류, 전자제품, 자동차 등의 불매운동에 앞장서고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을 방문하지 않을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학생들은 가슴 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역사를 바로 알고, 우리가 사용하는 학용품부터 일본제품을 불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