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충남혁신도시는 국토 동서축 기능강화 위해 반드시 필요"

은현탁 기자 | 2019-08-13 14:46:33

국토 동서축 기능 강화와 서해안 시대를 겨냥해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연구원은 13일 대회의실에서 '혁신도시 정책의 대전환과 충남지역 발전전략' 정책세미나를 갖고 '혁신도시 시즌 2'를 맞아 기존 혁신도시 문제에 대한 대안을 찾고 충남에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오용준 선임연구위원은 "충남혁신도시는 우리나라 국가기간산업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라며 "내포신도시를 중심으로 서해안 기간산업의 체질을 개선해 일본수출규제 및 산업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은 세종시 출범으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13만 7000 명의 인구가 빠져 나갔고, 같은 기간 지역내총생산과 재정수입 등 모두 25조 2000억 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때문에 충남이 세종시 건설에 기여하고도 정작 균형 발전 정책에서는 소외되고 있는 실정이다.

오 위원은 "내포 혁신도시 지정이 세종시의 법적 지위 결정에 따른 부정적 효과를 극복하고 동쪽으로 치우쳐 있는 세종시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며 국토 동서축의 기능을 강화하는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충남 혁신도시는 문재인 정부의 지역 공약을 실현하고, 국토 중부권 혁신도시 간 네트워크 도시체계 구축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하는 분권형 균형발전의 선도모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엄수원 전주대 교수는 토론자로 나서 "국토균형발전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지정학적 위치에 있는 중부권이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해 균형발전의 실효성이 저해되고 있다"면서 "혁신도시 시즌2에서는 대전·세종·내포 신도시를 잇는 초광역 혁신도시권의 조성을 통한 중부권 신흥 혁신거점권역 육성이라는 단계적 공간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고영구 한국지역경제학회 회장(극동대 교수)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의 혁신도시 힘으로는 지역혁신과 균형발전 거점역할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수도권에 남아있는 공공기관을 추가 이전하는 것이 우선 과제이다"면서 "서해안 일대의 새로운 활력과 충청권 연대발전 체계 구축을 위해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지역경제학회와 전국혁신도시포럼이 주최하고 충남연구원과 충남도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의 기조강연에 이어 홍길종 강원대 교수, 오용준 충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송부용 경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