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서민 금융지원 협업시스템 부재로 비효율 초래

윤평호 기자 | 2019-08-13 14:18:15

[천안]정부나 지자체, 금융권 등에서 서민 금융지원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협업 시스템 부재로 실효성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런 목소리는 신용회복위원회가 지난 12일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천안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개최한 간담회에서 나왔다.

천안지역 서민금융 지원 강화를 주제로 한 이날 간담회에는 주택금융공사, 법률구조공단, 자산관리공사, 충남신용보증재단, 지역자활센터, 지자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배포된 서민 금융지원제도에 따르면 금융 및 보조금 지원, 재기지원 프로그램, 서민·취약계층 대상 정책지원 등 103개 제도에 달했다. 참석자들 대부분은 제도를 처음 접했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상담을 오는 분들을 보면 여러 기관을 돌다 마지막에 법적으로 해결하겠다는 분들이 많았다"며 "이런 지원 제도를 그분들이 알았다면 우리 기관까지 오겠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지역 금융권 관계자는 "서민 금융지원을 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있으면 고객들이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금융지원은 적시성이 중요하다"며 "여러 기관별 공통 업무라도 맞춤형으로 안내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아산시청 관계자는 2013년부터 운영 중인 맞춤형 종합복지상담 창구의 사례를 소개했다.

신용회복위원회 이계문 위원장은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속에서 서민계층은 한 번의 위기로도 다양한 어려움이 맞물리기 때문에 금융뿐만 아니라 주거·복지·취업·자활 등 통합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천안·아산지역 서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 내 유관기관이 제공하고 있는 각 서비스를 상호 연계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전일보
  • COPYRIGHT© Daejonilbo. ALL RIGHTS RESERVED